사회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종합
부산경찰, 평강랜드 관련 중간 수사 발표에 포천시장 관련 내용 없다.
기사입력: 2021/07/26 [08: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발표 내용에 포천시장 관련 내용 언급 없어

-소문만 무성, 시정 공백 우려 시민만 혼란, 분열 초래

-법적 검토 후 책임 묻겠다는 박 시장 행보에 관심 집중

 

▲ 평강랜드에 설치된 포토존 조형물  © 포천매일뉴스


부산경찰청의 이른바 ‘포천 땅 투기 사건’이 일단락 되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부산 경찰청은 지난 20일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부산경찰청은 대규모 땅 투기 사건의 자금은 부산 한 유사수신업체가 수천 명의 피해자들로부터 가로챈 3천억원대 피해금인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부산 한 유사수신업체 회장 A씨 등 14명을 입건하고 이 가운데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구속된 3명 중에는 포천시청에 출입하는 일간지 기자도 포함됐다. 경찰은 A씨 등이 경기지역 부동산 인허가를 도와달라며 지역 일간지 기자에게 금품을 제공한 정황을 확인했다.

 

이 사건은 지난 4월 포천시 공무원에 대한 압수 수색이 진행 되면서 포천 지역에 알려지게 되었으며 지역 언론에 포천시장 관련 의혹이 제기 되면서 관심이 집중 되었다.

 

그러나 부산경찰청의 중간 수사 발표 내용을 보면 포천시장, 포천시 공무원에 대한 내용은 빠져 있다. 경찰은 비공개 정보 누설자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지만, 법률적 다툼의 소지가 크고 방어권 보장이 필요하다는 검찰 판단에 따라 기소 전까지 언론에 공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지만, 이는 수사과정에서 혐의가 인정될 만한 증거 확보를 못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그동안 포천시장 150여 차례 심야회동, 녹취록 확보 등이 보도 되면서 박 시장의 내년 지방 선거 불출마 소문이 무성했다. 시민 또한 포천시가 부동산 투기의 온상인양 비춰질 것에우려와 관심이 집중 되었다.

 

그러나 중간 수사 발표에서 이와 관련한 얘기는 없었다. 결국 포천시장 관련 의혹 제기는 실체는 없이 소문만 무성한 채 해프닝으로 끝날 공산이 커진 것으로 보여 진다.

 

신북면 A씨(55세, 남)는 “그간 알맹이 없는 소문에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혼란을 경험했다. 실체 없는 소문이 난무하는 것을 보니 선거가 다가오는 것을 느낀다. 재선 유력 후보인 현 시장에 대해 의혹만 제기한 나쁜 선례가 되었다”며 개탄했다.

 

한편 박윤국 시장은 지난 달 30일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자신과 무관한 의혹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바 있어 법적 대응이 실제로 진행될 것인지에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포천매일뉴스 포천매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포천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가수 수와진, 포천 고모호수공원에서 심장병 어린이·이웃돕기 버스킹 공연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