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시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시의회
시의회 내분 격화...일부 시의원 손세화 의장 사과 촉구 성명 발표
기사입력: 2020/12/03 [12: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천매일뉴스

 

포천시의회 의원 간 내분이 격화되고 있는 모양새다. 3일 임종훈 운영위원장, 연제창, 강준모, 박혜옥, 4명의 의원은 손세화 의장의 책임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4명의 의원은 “손 의장 본인이 최종 결재한 소위 ‘살있는 공문서’를 훼손한 행위는 엄중한 사안”이라며“공문서를 찢은 행위는 명백한 갑질 행위이며 선출직 공직자로서 문제가 있는 것을 스스로 보여준 것”리라고 주장했다. 

 

또 “지난 추석 연휴 기간 중 손 의장 본인 명의만 기재된 현수막 20여개를 게시한 것은 혈세로 마련된 포천시의회 예산을 손 의장 개인의 의정홍보에 활용한 것으로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부적절한 행위를 저지른 손 의장은 묵묵부답으로 흔한 사과조차 명확히 하지 않고 있다. 본질을 뒤로한 채 배후설을 제기하는 등 책임 있는 자세를 기대한 많은 시민들에게 사과는커녕 찬물만 끼얹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손 의장을 제외한 시의원들은 손 의장에게 진심어린 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했지만 요지부동이라며 취임사에서 밝힌 변화와 혁신의 아이콘이 되겠다고 천명한 손 의장이 맞는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성명서를 발표한 4명의 의원은 “손 의원이 의회를 대표하는 의장으로서 자신의 불찰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와 입장을 내놓지 않는다면 임기 후반에 접어드는 포천시의회가 시민들로부터 영원히 외면당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과오를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를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이들은 ‘의원들의 요구가 이행되지 않을 경우 이로 인한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손 의장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용춘 의원은 당초 성명서에 서명을 했다가 의사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 포천매일뉴스

 

  © 포천매일뉴스

 

포천매일뉴스 포천매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포천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제7대 포천시축구협회장에 강명호 회장 당선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