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종합
포천사랑 상품권 사용처 확대 찬반논란 후폭풍 맞아
기사입력: 2020/04/26 [15: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천매일뉴스

 

포천시가 농협 하나로마트 등에서 지역화폐 사용 확대를 결정한 후 이에 대한 찬반 논란으로 혼란이 가중 되는 등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포천시는 지난 23일 ‘상품권 운영 협의회’에서 2시간 30분의 긴 토론 끝에 찬성 7, 반대 2, 기권1로 ‘한시적 포천사랑상품권 농ㆍ축협 사업장 사용처 확대’로 진통 끝에 의결했다.

 

포천시가 한시적 농ㆍ축협 사업장 사용 확대를 의결한 후 이에 대한 찬반 논란이 SNS등에서 뜨겁다. 

 

논란의 후폭풍은 지역화폐 사용처를 하나로 마트로 확대한 것은 당초 소상공인을 위한 법 취지와 맞지 않는 다는 이유와 함께 하나로마트 허용으로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여기에는 포천시 상품권 운영 협의회가 상품권 사용에 맞춰 서둘러 구성되어 충분한 논의 과정이 없었다는 것도 논란을 확산 시키며 원칙 없는 행정 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그럼에도 포천시의 결정에 찬성하는 A씨는 “포천시의 결정은 소상공인과 사용자 모두를 위한 박윤국 시장의 소신 행정”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 하며 환영하고 있다. 

 

A씨는 “하나로 마트 사용처 확대는 비도시지역의 어르신 등의 사용이 편리 해져서 좋다”며“하나로 마트 쪽으로 쏠림 현상이 있을 수 있음을 인정하지만 사용자는 병의원, 식당, 옷가게 등 사용 가능한 곳에서 필요에 따라 합리적으로 사용할 것으로 믿는다. 반대하는 분들이 우려하는 하나로 마트 공산품만을 사용하는 일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 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을 위해서만 사용해야 한다는 주장은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지역 화폐가 누구에게만 사용해야 한다는 것으로 ‘재난기본소득’의 보편적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식당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은 필요한 식자재는 어디서 구입하고 있는지 밝히고 재난기본 소득 상품권을 어디에서 사용할 것인가?에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포천매일뉴스

 

이러한 시민들의 찬반으로 갈라진 논란에 포천시의회는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포천시가 ‘한시적 포천사랑상품권 농ㆍ축협 사업장 사용처 확대’로 결정을 내리자 시 의회는 기다렸다는 듯이 지난 24일 오후 긴급 원탁회의를 열고 오는 5월 1일 임시회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임시회에서 집행부의 ‘한시적 포천사랑상품권 농ㆍ축협 사업장 사용처 확대’결정에 대해 집중 질의하고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B씨는 “집행부의 확대 결정이 나자 의원들은 자신들의 SNS계정을 통해 반대 의견을 표시하고 있다”며“집행부의 결정 이전에 시민의 뜻을 모은 강력한 건의도 없었고 자신들의 뜻을 시민들에게 알리지도 않았다”며 질타했다. 그러면서 “시의회는 꼭 한발 늦어 뒷북만 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시의회는 이번 임시회를 통해 찬반으로 분열된 시민들의 뜻을 하나로 묶어 소상공인도 살리고 사용자의 편의도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며 “그렇지 못 할 경우 이번 임시회는 얻는 것 없이 선거를 의식한 포퓰리즘 임시회로 전락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포천매일뉴스 포천매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포천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국립수목원, 대극과의 맹독 식물 낭독, 백두대간 분포 확인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